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연설문

학위 수여식

분류 : 2009-02-13
자랑스러운 가천의과대 졸업생 여러분.
오늘 박사와 석사, 학사 학위를 받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축하를 드립니다. 영광스런 오늘이 있기까지 제자들을 위해 열정을 기울여 주신 송석구 총장님과 교수님, 자녀 뒷바라지에 불철주야(不撤晝夜) 고생하신 학부모님들의 노고에 치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 오늘 행사를 위해 귀한 걸음을 해주신 내외 귀빈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올해로 통합 4년째를 맞은 우리 가천의과대는 국내 유일의 ‘의료·생명·보건과학’ 특성화대학으로서 우뚝 섰습니다. ‘작지만 강한 대학’이라는 슬로건처럼, 매년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정부의 ‘세계적 수준 연구중심 대학(WCU)’ 육성사업에서 우리 대학의 뇌과학연구소와 이길여 암·당뇨연구원 등 2개가 선정된 것은, 우리의 역량을 정부로부터 공인받은 일대 경사라 하겠습니다.

‘용맹한 장수 밑에는 약한 병졸이 없다’는 옛말이 있습니다.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졸업생들의 눈빛을 보니, 과연 일기당천(一騎當千)의 인재들이요, 글로벌 경쟁시대를 리드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꿈나무들입니다. 졸업을 하고 사회에 나간 뒤에도 실력을 더욱 갈고 닦아 대한민국과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들이 돼 주시기를 바랍니다.

졸업생 여러분께 내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큰 꿈을 품은 사람이 되라. 그리고 결코 꿈을 포기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꿈은 만물의 영장(靈長)인, 인간만이 가지는 특권이며, 바로 인간이 위대하다는 증거입니다. 큰 꿈을 가진 사람이 더 멀리, 더 높이 날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십시요. 여러분 모두 오늘의 작은 성취에 안주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며 열정을 다해 앞으로 나아가는 ‘가천인’이 되어 주시길 바랍니다.

둘째, 베풀 줄 아는 사람이 되십시오. 우리는 이 세상에 홀로 살고 있지 않습니다. 가족과 이웃, 그리고 나라가 있기에 내가 존재하는 것입니다. 요즘처럼 경제가 어려운 시대엔, 서로 기대고 서로 용기를 북돋워 주는 상생(相生)의 정신이 필요합니다. 가진 것이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많으면 많은 대로, 이웃과 사회를 위해 베푸는 마음을 가진 ‘가천인’이 되어주기 바랍니다. ‘박애, 봉사, 애국’을 잊지 말아주기 바랍니다.

사랑하는 졸업생 여러분.
미래는 여러분의 것입니다. 경제 불황이 깊고, 취업문이 좁은 시기입니다만, 높은 포부와 뜨거운 열정을 가진 여러분에게 큰 장애가 될 수 없습니다. 여러분 뒤에는 언제나 여러분의 편이 되어 줄 부모님과 교수님들, 그리고 가천의과학대학교가 있음을 잊지 마십시요. 영광스런 학위 취득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새로운 목적지를 향해 떠나는 여러분의 앞길에 행운이 늘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2009년 2월 13일
가천길재단 회장
의학박사 이길여
목록

SNS

loading loading loading loading